21 평가
4.57
언어
한국어
카테고리
청소년
길이
4시간 1분

햇빛 쏟아지던 여름

저자: 임은하 내레이터: 김성희 오디오북

2019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동화 부문 수상작이다. 사춘기 소녀의 이야기로 시작된 이야기는 고모할머니 이야기로 확장되고 할머니의 이야기는 우리나라의 현대사의 한 부분을 담고 있다. 공장에 하루 종일 갇혀 18시간 동안 미싱을 돌렸던 그때, 그런 일들이 잘못되었다고 소리도 내지 못했던 그때, 모여서 야학을 하고, 부당한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모임을 만들었던 그때로 돌아간다.

이야기는 고모할머니와 설이가 할머니의 첫사랑 부고를 듣고 섬을 찾아가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할머니의 첫사랑은 누구일까?, 할머니는 어떤 삶을 살아오셨을까? 궁금한 적 없던 이야기가 갑자기 궁금해지면서 60대 할머니와 열다섯 살 소녀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나도 모르는 내 마음, 알 수 없이 심통이 나고, 친구 관계는 미궁에 빠지고,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춘기가 시작된다. 설이는 고모할머니와 여행을 떠나게 된다. 몰랐던 가족의 이야기, 할머니의 살아온 이야기를 들으며 설이는 자신을 돌아보고, 할머니와 같은 시간을 걸어가면서 부쩍 성장한다.

목차
1. 나, 아빠, 아줌마
2. 고모할머니의 비밀
3. 할머니의 첫사랑
4. 섬으로 가는 배
5. 작은 고흐
6. 열아홉의 할머니
7. 위경련
8. 스케치북
9. 햇빛 쏟아지던 여름
10. 시소
11. 혼자 있고 싶을 때
12. 미안해, 엄마
13. 서주에게
14. 진짜 나의 시간

저자: 임은하
197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강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방송국에서 어린이·청소년 프로그램을 만드는 일을 했다. KBS 성장드라마 「반올림3」과 EBS 「다큐동화 달팽이」 등의 프로그램 대본을 집필하며 어린이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는 스토리를 고민했다. 『복제인간 윤봉구』가 제5회 스토리킹 수상작으로 선정되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고, 「복제인간 윤봉구」 시리즈 외 지은 책으로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수상작 『햇빛 쏟아지던 여름』이 있다.

낭독자: 김성희
KBS 44기 성우로, KBS 라디오의 ‘소설극장’, ‘라디오 극장’, ‘라디오 문학관’, ‘KBS 무대’를 통해 다양한 라디오 드라마 작업에 참여했다.

출판사 서평: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심사평]

『햇빛 쏟아지는 여름』은 엄마를 잃은 소녀의 성장기입니다. 느닷없이 닥친 이별, 새엄마의 등장, 아버지에 대한 서운함으로 인해 ‘독’으로 자신을 위장한 채 시간을 흘려보내던 소녀가 고모할머니와의 만남을 통해 서먹했던 가족들과의 관계를 회복하는 과정을 잘 형상화하고 있습니다. 단절감, 상실감, 외로움으로 닫혀있던 소녀의 마음이 열리는 과정이 설득력 있게 그려지고 있으며, 고모할머니, 아버지, 새엄마, 엄마, 고모할머니의 첫사랑 할아버지 등 그냥 소비되는 캐릭터가 없습니다. 무엇보다 ‘거북이 등껍질처럼 딱딱하고 흉 투성이인 내 손이 내가 죽을힘을 다해 살아낸 나의 시간들이었어’라는 할머니의 전언은 작가의 메시지를 잘 보여줍니다. 고단했던 젊은 시절 생긴 고모할머니의 흉터가 시간이 지나 하트로 보이듯이, 살아가면서 우리가 만난 상처와 흉터들이 사실은 우리가 온몸으로 멋지게 삶을 돌파해 낸 영광의 선물이라는 것을. 그래서 작품을 읽은 뒤 자연스럽게 내가 지나온 시간들을 곰씹어 보게 됩니다. 내게 주어진 시간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숙고하게 됩니다. 미래의 시간들에 대한 청사진을 그려보게 됩니다. 그리하여 ‘이제 나는, 진짜 나의 시간 속으로 성큼 뛰어가고 있다’는 소녀의 언술은 벅찬 감동을 불러일으킵니다.

-박혜숙(심사위원)

© 2022 Storyside (오디오북) ISBN: 9789180449472

더 탐색해보기

다른 분들은 이런 이야기들도 즐기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