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평가
4.72
언어
한국어
카테고리
소설
길이
9시간 36분

수상한 간병인

저자: 오윤희 내레이터: 가빈 오디오북

노인의 간병인이 되겠다며 온 소녀
비밀을 품고 있는 듯 어딘가 수상해 보이는데……

수상한 간병인이 들어온 이후부터
어둡기만 했던 노인의 집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한다

서로의 결핍을 다독이는
노인과 소녀의 다정한 동행

오늘을 살아낸 모든 이에게
『삼개주막 기담회』 작가 오윤희가 전하는
‘수상한’ 희망 이야기

목차

1. 희망보육원 정은수
2. 두 개의 이름
3. 오래된 고독
4. 한낮의 방문자
5. 희망보육원 이정우
6. 소녀의 이름은
7. 희망보육원 서연주
8. 어떤 꿈, 그리고
9. 수상한 간병인
10. 바람이 시작하는 곳
11.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다
12. 다시 원점
13. 비밀의 울타리 너머
14. 저무는 라인강
15. 수상하지 않은 이별

에필로그 1년 뒤

저자: 오윤희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조선일보 기자로 사회부, 산업부, 국제부 등에서 15년간 근무했다. 동유럽 특파원을 거쳐 뉴욕 특파원을 역임했다. 현재 경제주간지 이코노미 조선에서 근무하고 있다. 조선일보 재직 당시 집필한 경제경영서 『정반합』이 베스트셀러에 올랐으며, 소설로는 질곡의 삶을 산 엄마의 비밀을 찾아 나선 딸의 이야기 『엄마가 남기고 간 것』과 한국 전통 창작 기담 『삼개주막 기담회』 1,2를 출간했다. 『삼개주막 기담회』 시리즈는 전체 온라인서점 공포소설 판매 1위를 기록하며 독창성과 문학성 그리고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낭독자: 가빈
대교방송 8기 성우로, ‘바쿠간 배틀 바쿠기어’, ‘베이블레이드 버스트 슈퍼킹’ 등 다양한 애니메이션과 외화, 게임 등의 작업에 참여했다.

출판사 서평:
수상하지 않은 간병인

노인은, 제 인생을 출발점부터 나락으로 끌어내린 명백한 원인이었다. 그래서 은수는 그의 곁에 머물며 복수하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그의 간병인을 자처한다. 하지만 소설 속 ‘수상한’ 간병인 은수는 사실 단 한 순간도 수상하지 않다.
친구의 신분을 빌렸다는 게 들통날까 봐 육십 넘은 집사 앞에서 식은땀을 줄줄 흘리고, 물 밖에서 헐떡이는 물고기처럼 호흡까지 가빠온다. 보육원에는 얼마나 있었냐는 시덥잖은 질문에도 불안한 듯 눈동자가 굴러가고 몸이 절로 움츠러든다.
복수의 대상인 노인에게는 어떨까. 어쩌면 노인에게 해를 가할 작정도 해야 하는 은수는, 그의 매서운 눈초리와 ‘누구냐’는 파킨슨병 환자라면 숨 쉬듯 입에 달고 사는 말 하나에도 공포영화의 주인공이 된 것마냥 등골이 오싹하고 그야말로 제 발을 저리곤 한다.
은수는 소설 내내 애틋하다. 무작정 노인의 집에 들어와 정작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전전긍긍하는 은수의 모습에서 독자들이 기대하는 것은 복수를 성공함으로써 쟁취하는 카타르시스나 선과 악의 대립 혹은 악을 처단했다는 정의 같은 것이 아니다.
대신, 사회적 약자의 신분으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했던 은수의 과거와, 복수의 대상을 눈앞에 두고도 그의 굽은 등과 다 새어버린 흰 머리칼에 마음이 움직이고 마는 연약한 은수를 보며, 노인과 결핍을 공유하고 함께 같은 길로 나아가고자 마음먹는 진정한 성장을 응원하게 된다. 그리고 그런 은수와 별반 다르지 않은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보며, 우리가 삶에서 진정으로 좇아야 할 가치는 어떤 것인가 생각한다. 나에게 등 돌린 상대를 향한 ‘복수’일까, 아니면 그들과 결핍을 나누고 동행하고자 하는 ‘연대’일까.

불안한 존재를 향한 오윤희의 다독임

엄마의 손을 잡고 걸어 다닐 무렵 보육원에 버려진 은수. 그곳에서 만난 은수와 다를 것 없는 처지의 친구들. 한때 대한민국 판사직을 지내며 광영을 누렸지만 거짓말처럼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결국 공허한 상태로 남아버린 노인.
이들의 공통점은 ‘결핍’이다. 과거와는 관계 없이, 모두 불안한 상태로 머무르고 있는 존재들. 그리고 이는 곧 오늘날의 우리들을 의미한다. 우리는 모두 다양한 형태의 결핍을 맞닥뜨리며 산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하루하루가 살아지기보다는 살아내야 하는 버거운 것이 되어버린 요즘, 우리는 많은 것을 잃었고 또 그것에 무감해져 있다.
『수상한 간병인』 소설은 담담한 목소리로 계속해서 ‘수상한’ 희망을 던진다. 결코 싹이 돋을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틈에서 여지없이 초록빛이 머리를 내밀고, 우리는 그것을 의심하지 않고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고. 서로의 아픔의 크기를 재는 것보다는 서로 위로하며 치유하는 방법을 찾아나갈 수 있다고.
세상의 벼랑 끝에 몰린 이들의 절박함, 좌절 그리고 연대를 만나며, 우리는 또 다시 지난한 날들을 견뎌낼 희망을 맛본다. 정말로 혼자 남아 있는 것 같다고 느끼는 이 순간에도 주변에는 나의 손을 잡아줄 특별한 누군가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 2022 Storyside (오디오북) ISBN: 9789180558297